개발자를 위한 필수 맥용 앱(Mac App) 추천 목록

윈도우에서 열심히 개발을 하다가 맥을 처음 쓰는 개발자라면 맥 환경이 개발자에게 편하다라는 말은 많이 들었을 것이다. 하지만 막상 맥으로 옮기고나서 익숙했던 윈도우용 필수 유틸리티들의 대체품을 빨리 찾지못하면 작업 효율이 오르지 않아 답답할 것이다. 이런 답답함을 풀어드리기 위해 이 포스트를 작성해 보았다. 물론 맥을 원래 부터 쓰고있었지만 새롭게 개발을 시작하는 분들에게도 유용하리라 믿는다.

(덧: 여기서 소개한 앱 외에도 개발 관련해서 좋은 맥 앱들이 있으면 댓글로 추천부탁합니다! 제가 직접 써본 후 글을 업데이트 하겠습니다.)

HTTP 관련

Postman

터미널에서 curl로 HTTP 요청을 마구 날리면 옆자리 앉은 동료가 보기에 간지나고 좋긴한데 그래도 역시 눈으로 보면서 하면 더 편한 부분이 있지 않을까? 라는 생각이 들 때가 있다. 그렇다면 당신은 GUI HTTP Client인 Postman이 필요한 사람!

  • https://www.getpostman.com/
  • 기본적인 기능들은 무료이고 workspace 공유 기능이 필요한 경우 유료이다.
  • curl의 훌륭한 대체품이자 보조 수단. 심지어 Postman에서 작성해둔 request를 curl command로 export 해주는 기능이 있다!
  • 환경 변수(environment variable) 기능이 있어서 server phase별 token이나 url 등을 로 저장해두고 요청을 만들때 불러와서 사용할 수 있다.

Charles Web Debugging Proxy

웹 개발자라면 Chrome에 붙어있는 Chrome dev tool이 있으니 손쉽게 http request/response가 오고가는걸 볼 수 있다. 하지만 네이티브 앱 (ex: iOS/Android App)을 개발하고 있다면? Charles HTTP proxy를 사용해 보자!

모바일 디바이스에서 연결된 WiFi 설정화면에서 Charles가 실행중인 컴퓨터로 Proxy 설정을 해주면 컴퓨터에서 앱에서 오고가는 모든 HTTP request/response를 손쉽게 확인 할 수 있게된다.

  • https://www.charlesproxy.com/
  • 유료 앱이고 비싸지만 값어치를 한다! (회사 다니신다면 꼭 사달라고 조르자!)
  • 구입을 하지 않아도 실행 후 30분간 사용 가능하니 그럭저럭 쓸만 하다.
  • 초기 설정이 좀 어렵긴 하지만 한번 배워두면 생산성이 마구 올라간다.
  • HTTP, HTTPS 모두 지원한다.
  • rewrite 기능이 있어서 조건에 따라 특정 응답을 마음대로 바꿔치기 할 수 있어 test용도로 매우 유용하다.
  • 내가 개발하는 앱 뿐만 아니라 아닌 다른 앱들이 어떤 방식으로 서버와 통신하는지 살펴보면서 공부 할 때도 좋다.

Git GUI Client

터미널과 CLI를 사랑하는 개발자 라면 git 명령어 만으로도 충분히 살아갈 수 있지만 브랜치가 늘어나고 Merge 커밋이 난무하면서 트리가 복잡해지면 대체 어디서 무슨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대략 난감해질 때가 있다. 이럴때 아래 두 맥 앱들 중 하나를 적절하게 선택해서 GUI로 트리 모양을 확인해보면 정신이 맑아진다.

SourceTree

개발 도구의 명가 Atlasian에서 만든 앱으로 초보자가 보기에 가장 쉽고 편리한 UI를 제공한다. git을 쓴지 얼마 안된 입문자라면 SourceTree를 추천한다.

  • https://www.sourcetreeapp.com/
  • 무료앱이다!
  • 자주쓰는 일반적인 기능이 잘 노출되어있어서 적응하기에 어렵지 않다.
  • Staged/Unstaged file 섹션이 리스트로 별도 분리되어있어서 파일 변경 내역이 많을 때 파일 변경 리스트/ 파일별 변경 내용을 보기 편하다
  • 여러 커밋들을 동시 선택하면 해당 커밋들에 포함된 모든 변경 내역을 모아서 볼 수 있다.
  • 저장소에 브랜치와 커밋 히스토리가 많아지기 시작하면 점점 느려진다. 메모리 먹는 괴물이 되어서 2GB 넘게 메모리를 차지하고 버벅버벅이는 경우를 많이 봤다.
  • interactive rebase기능이 직관적이어서 이해하긴 쉬운데 좀 불편하다. 코드리뷰 받고 코드 수정할 때 여러 커밋 중 중간에 낀 특정 커밋의 내용을 수정하고 싶을때가 있는데 이게 안된다. (Sublime Merge는 된다!!)

Sublime Merge

코드 에디터로 유명한 Sublime Text를 만든 곳에서 출시한 앱으로 나온지 채 1년이 되지 않았지만 매우 강력하고 빠른 속도를 자랑한다. 적응하는데 시간이 좀 걸리지만 개인적으로는 적응하고 나니 오히려 SourceTree 보다 월등히 빠른 속도 때문에 훨씬 자주 사용중이다. git 하드코어 유저라면 이쪽을 좀 더 추천한다.

  • https://www.sublimemerge.com/
  • 무료 버전에 기능제약은 없지만 가끔 “구매하실래요?” 팝업이 뜬다. 추가로 Dark theme을 사용하고싶다면 구매해야한다.
  • 아이콘이 살짝 불명확해서 처음에 좀 적응이 안되지만 무시하고 단축키를 외우면 된다.
  • Cmd + P 로 실행하는 command palette 기능을 사용하면 GUI 앱인데도 불구하고 CLI 비슷하게 사용 가능하다.
  • Staged/Unstaged file에 대한 별도 리스트가 없고 변경된 파일명, 변경 내용이 같이보여서 어떤파일들이 변경되었는지 한눈에 보기가 어렵다.
  • 저장소에 브랜치와 커밋 히스토리가 많아져도 계속 빠르다. 매우 빠르다. 정말 빠르다.
  • 코드리뷰 받고 코드 수정할 때 여러 커밋 중 중간에 낀 특정 커밋의 내용을 수정하는것이 가능하다! 두개의 커밋을 선택해서 바로 스쿼시하는것도 된다. 즉, Edit Commit 기능이 SourceTree에 비해서 월등히 좋으니 이 기능을 많이 이용한다면 Sublime Merge를 쓰면 된다.

Text Editor

Visual Studio Code

다들 한번쯤 써보셨으리라 믿고 더이상의 자세한 설명은 생략한다.

Sublime Text

가볍고 빠르면서도 syntax highlight + 자동완성을 지원한다. 꼭 소스코드 작성이 아니더라도 다양한 텍스트 작업을 할 때 편리하다.

  • https://www.sublimetext.com/
  • 무료 버전에 기능제약은 없지만 가끔 “구매하실래요?” 팝업이 뜬다.
  • Visual Studio Code나 Atom이 나오기 전에는 다들 이걸 많이썼기 때문에 거의 동급의 기능들을 지원하는 에디터라고 보면 된다.
  • “Option + 마우스 커서 드래그” 를 이용해서 으로 커서를 여러줄에 위치시켜두고 동시 편집 하는것이 매우 유용하다. (물론 다른 IDE들도 된다)

MacDown

Mac에서 마크다운 문서를 작성할 일이 있다면 이 앱이 가장 무난하다. 이 글도 현재 MacDown을 이용해서 작성중이다. (이것이 바로 Bootstrapping!)

  • 무료 앱이다!
  • Live 미리보기 지원
  • Syntax highlight
  • 단축키로 Markdown 문법 적용 가능

Etc.

iTerm2

Mac OS에 기본 설치된 terminal도 기본기능은 쓸만하지만 조금 더 하드코어하게 쓰려고 하면 부족한 점이 많이 존재한다. 이때 iTerms2를 사용하면 터미널 생활이 즐거워진다.

  • https://www.iterm2.com/
  • 무료 앱이다!
  • 터미널 탭/윈도우 분할
  • Window Arrangement Save/Restore 기능 – 자신이 탭/윈도우 분할을 최적의 상태로 설정 후 Save해두면 컴퓨터가 재부팅되더라도 Restore만 눌러주면 원래 상태로 돌아온다.
  • 명령어 history 제공
  • 단축키, 트랙패드 제스쳐 커스터마이즈
  • 이 외에도 셀수없이 수많은 기능을 지원하니 직접 공부해보시길..

Sequel Pro

DB로 MySQL을 사용한다면 GUI MySQL client로는 Sequel Pro를 추천한다. MySQL Workbench가 기능이 훨씬 많지만 Mac 스럽지 않은 UI와 무거운 느낌때문에 평소에는 Sequel Pro를 사용하다가 꼭 필요한 경우에만 MySQL Workbench를 열어서 사용한다.

  • https://www.sequelpro.com/
  • MySQL에서 꼭 필요한 기능만 모아놓아서 적응하기 쉽고 UI가 심플하고 이쁘다.
  • ssh tunneling 지원
  • 무료 앱이지만 Donation을 받고있음 (저는 벌써 3년 전 쯤 기부했습니다!)
  • 최근 버전에서 랜덤한 크래시가 좀 잦아져서 약간 불편함

Medis

Redis를 사용한다면 가끔 직접 Redis 서버에 접속해서 이것 저것 커맨드를 날리거나 내용을 읽고/수정할 일들이 많이 생긴다. 이때 GUI Redis client인 Medis를 사용해 보자.

Xee3

빠르고 가벼운 맥용 이미지 뷰어를 찾는다면 Xee3를 추천한다. 안타깝게도 유료이지만 그렇게 비싼편도 아니고 subscription도 아니다. 개발자가 마음바뀌기 전에 어서 질러두자.

  • https://theunarchiver.com/xee
  • 유료 앱이다. $3.99
  • 맥의 기본앱인 Preview보다 빠르고 가벼운 이미지 뷰어
  • 스크롤 휠로 빠르게 여러 이미지를 브라우징 할 수 있다. (Xee에서 다음 이미지를 미리 로딩해서 캐시하는것으로 추측된다.)

NameChanger

여러 파일들의 이름을 규칙에 맞게 일괄 변경을 하고 싶다면 이 앱을 강력 추천한다. 개발자라면 물론 터미널에서 모든걸 할 수 있지만 가끔은 GUI로 보면서 직관적으로 작업하고 싶을때가 있으니 부끄러워 하지 말자.

Hex Fiend

맥용 헥스 에디터(Hex Editor)를 찾고있다면 이녀석이 정답이다.

  • https://ridiculousfish.com/hexfiend/
  • 무료 앱이다!
  • 바이너리 파일을의 내용을 직접 보면서 편집 할 때 유용하다.
  • Binary diff 기능도 있어서 두 파일의 차이점도 빠르게 비교할 수 있다.